文대통령,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에 이승택 변호사 내정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에 이승택 대륙아주 변호사를 내정했다. 1964년생인 이 내정자는 동국대 사대부고,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법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사법고시(32회)에 합격한 그는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행정법원 부장판사, 창원지법 진주지원장 등을 지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 내정자는 20여 년을 판사로 근무한 후 최근 변호사로 활동 중인 법조인”이라며 “판사 재직 시 업무처리 방식이 합리적이고, 사회적 이슈 관련 재판에서 외부 영향에 흔들림 없이 오직 법리에 따라 판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를 위해 소임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총 9명인 선관위원은 대통령 임명 3명, 국회 선출 3명, 대법원장 지명 3명 등으로 구성되며, 국회 인사청문을 거치도록 돼있다. 청와대는 조만간 국회에 조 내정자에 대한 인사 청문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