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할 줄 모르는 문재인 정권 DNA" 비판
'임미리 교수 고발 사태' 후폭풍이 계속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임미리 교수 고발 사태' 후폭풍이 계속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 후폭풍으로 난감한 상황에 처한 더불어민주당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고 "표현의 자유를 짓밟고 겁박하는 집권 여당은 '더불어'도 없고 '민주'도 사라진 권력욕의 화신일 뿐"이라며 "여전히 고발 당사자인 이해찬 대표는 침묵 중이다. 사안의 중대성을 인정하고 이해찬 대표가 나서서 국민과 임 교수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표현의 자유를 파괴하려던 민주당이 성난 민심을 외면한 채 어물쩍 넘어가려 하다보니 논란이 점점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들 질타가 이어지고 임 교수가 공개 사과를 요구하는 이 순간까지 민주당은 여전히 요지부동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덮어놓고 고발하는 민주당 행태는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불손을 한 눈에 보여준다. 문 정권 들어 늘상 반복된 행태"라며 "오히려 정치적 목적 운운하며 임 교수의 전력을 트집 잡는 데서 반성할 줄 모르는 문 정권의 DNA가 읽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임 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게재한 경향신문과 임 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가 하루 만에 취하했지만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 중도·진보 인사들 중심으로 '# 민주당만 빼고' 해시태그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일부 시민단체가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고발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