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 모면하기 위한 텅빈 수사"
"깨끗하게 사죄해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민주당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와 관련해 이낙연 전 총리를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이낙연의 위선'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민주당 선거운동을 지휘하는 이낙연씨를 봐라. 아주 우아하게 손을 씻었다"라고 썼다.

이 전 총리가 지난 15일 서울 종로 광장시장을 찾았다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의 임 교수 고발과 관련해 "한없이 겸손한 자세로 공감하고 응답해야 하는 것이 저희의 기본적인 자세"라고 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이 잘못했다는 말, 안 들어 있다. 임 교수에게 사과한다는 말도 안 들어 있다"고 했다. 그는 "그냥 상황을 우아하게 모면하기 위한 텅빈 수사만 있지. 그런 의미에서 매우 위선적"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아무 내용도 없는 (이 전 총리의) 저 빈말이 진정성을 가지려면 일단 민주당에서 임 교수에게 공식 사과해야 한다"며 "즉 그를 고발한 것과 그를 안철수의 사주를 받은 것으로 매도한 것에 대해서 깨끗이 사죄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임 교수를 고발한 문빠들의 행위는 대한민국 헌법적 가치를 위협하는 행위니, 민주당 입장에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천명해야 한다"며 "이런 구체적 행동과 함께 발화되지 않는 한, 이 후보의 저 발언은 역겨운 위선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