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3선 김성태 의원의 4·15 총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 "당과 나라를 생각한 결단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 혜화동로터리 일대를 돌며 시민과 소상공인들을 만났다.

그는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 "우리 당의 소중한 자원들이 (불출마) 결단을 해 혁신으로 향하는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주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했다.

범보수진영의 통합신당 '미래통합당'의 대표에 대한 각오로는 "문재인 정부를 이기고 자유대한민국, 잘사는 대한민국, 갈등과 분열로부터 국민들이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통합했다"며 "분열을 극복하기 위한 통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우리의 뜻을 모아 똘똘 뭉치는 노력을 더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