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출범에 "문재인 정부 이기고 분열 극복하기 위한 통합"
황교안 "김성태 불출마, 당과 나라 생각한 결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주말인 15일 김성태(서울 강서을) 의원의 4·15 총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 "당과 나라를 생각한 결단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번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도전장을 내민 황 대표는 이날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과 혜화동로터리 일대에서 시민과 소상공인들을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의 소중한 자원들이 (불출마) 결단을 해 혁신으로 향하는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주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오는 17일 출범 예정인 범보수진영의 통합신당 '미래통합당'의 대표로서 각오를 묻자 "문재인 정부를 이기고 자유대한민국, 잘사는 대한민국, 갈등과 분열로부터 국민들이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통합했다"며 "분열을 극복하기 위한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우리의 뜻을 모아 똘똘 뭉치는 노력을 더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한 비례대표 초선 이종명 의원에 대해 '5·18 망언'의 책임을 물어 제명했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 문제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검토가 필요하다.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처리하리라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한국당은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 처리를 1년여 미루다가 지난 13일 미래한국당 이적을 앞두고서야 '제명'을 확정해 '꼼수 제명'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