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도 '종로 격돌'…코로나19 진정세에 마스크 없이 '악수' 유세
이낙연, 광장시장서 "새 활로"…황교안, 대학로서 "청년과 소통"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주말인 15일에도 서울 종로 일대를 다니며 유세 경쟁을 폈다.

이 전 총리는 자영업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광장시장으로, 황 대표는 젊은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대학로로 향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3시께부터 광장시장을 1시간가량 누비며 시민들을 만났다.

이 전 총리는 특히 광장시장의 숙제로 '주차공간 부족' 문제 등을 거론하며 지역구 이슈를 살폈다.

그는 "주차공간이 없다든가, 넉넉한 시간을 갖고 쇼핑하기 불편하다든가 하는 문제가 있다"며 "수십 년 동안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은 그만큼 해결이 쉽지 않았다는 뜻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유통구조의 변화와 중국산 제품들이 과거보다 훨씬 더 저가를 무기로 많이 들어오는 등의 구조적 요인을 인정하면서도 새로운 활로를 찾아야 한다"며 "역량을 다해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광장시장 명물인 빈대떡·마약김밥 가게를 비롯해 즐비한 상가들을 꼼꼼히 들렀다.

한 빈대떡 가게에서는 아예 자리를 잡고 앉아 시민들과 막걸리를 나눠 마시기도 했다.

이 전 총리의 등장에 시장은 기대와 냉소가 교차하는 분위기였다.

한 시민은 이 전 총리를 보고 엄지를 들어 올려 보이며 인사했고, 한 상인은 "경제를 꼭 좀 살려달라"고 신신당부했다.

반면 길을 지나가던 한 시민은 "또 서민 코스프레네"라는 말을 던지며 발걸음을 서둘렀다.

이 전 총리를 향해 카메라를 들어 올리는 외국인들도 있었다.

'외국인들에게도 인기가 많으시다'고 하자, 이 전 총리는 "그분들이 저를 몰라서 혹시 인기가 있는 것이 아닐까요"라며 '셀프디스' 농담도 했다.
이낙연, 광장시장서 "새 활로"…황교안, 대학로서 "청년과 소통"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을 시작으로 혜화동로터리 일대를 돌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시민들을 만났다.

황 대표는 등 쪽에 '안녕하십니까 황교안입니다'라고 적힌 빨간색 점퍼에 면바지, 운동화 차림으로 현장 방문에 나섰다.

황 대표는 마스크를 착용하진 않았지만, 시민들에게 주먹을 쥐어 보이며 '코로나 인사'를 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거리 버스킹 청년들과 인사하고 음식점, 서점, 빵집, 미용실, 이발소, 보석가게 등을 차례로 돌며 "안녕하십니까 황교안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꼭 도와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한 시민이 다가와 '아남아파트 노인회 회장'이라고 소개하자 황 대표는 "저도 아남아파트 주민이 됐습니다"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대학로의 한 옷가게에서 '청바지'를 사 입었다.

전날 황 대표는 청년들을 위한 문화마켓을 방문했을 때 "젊었을 때 청바지를 한 번도 안 입었다"고 말했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오늘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을 찾아 버스킹도 관람하고 옷가게에서 청바지도 구입했다.

청바지를 입으면서 청년들의 외침에 응답한다"며 "절망을 딛고 이곳 대한민국 종로에서 젊음을 일으키겠다"고 다짐했다.
이낙연, 광장시장서 "새 활로"…황교안, 대학로서 "청년과 소통"

황 대표는 마로니에 공원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곳은 작년 10월 전대협 청년들이 기만과 위선, 탈법과 불법에 분노해 촛불집회를 한 장소"라며 "위선과 거짓, 편법과 거짓을 깨부수고 청년들이 꿈꾸며 미래를 마음 놓고 설계할 수 있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젊은이들과 중도층도 우리 당으로 많이 오셔야 한다.

우리가 청년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한 측면이 있었는데, 청년들의 이야기를 듣고 소통 가능성이 있는지 살펴보러 나왔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것이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 전 총리와 황 대표는 모두 이날 유세를 하며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시민들과도 스스럼없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