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패 제압 하려면 더 깡패처럼 굴어야"
"文 정권과 쎈말로 투쟁…좀 더 세련되게 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자신의 '막말'에 대해 '막말'이 아니라 '쎈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자신의 '막말'에 대해 '막말'이 아니라 '쎈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4·15총선에서 '고향 출마'를 접고 경남 양산을에 출마 예정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가 '막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5일 페이스북에 "깡패를 제압하려면 더 깡패처럼 굴어야 한다"면서 "검사 시절 깡패 수사할 때 나는 늘 그렇게 했다"고 했다.

그는 "막말한다며 프레임 씌워 비난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깡패 다루는 법을 이야기하면서 내가 하는 말은 '쎈말'이지, 절대 막말은 아니라고 답한다"고 덧붙였다.

또 "패악스런 문 정권을 상대하면서 어찌 고운말, 점잖은 말로 상대를 제압할 수 있겠느냐"면서 "앞으로도 나는 문 정권과 센말로 투쟁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나 이제부터는 좀 더 세련되게 하겠다. 국민 여러분께서 잘 헤아려 주시기 바란다"면서 '세련된 쎈말'을 예고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