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옥 충북 음성군수는 15일 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우한 교민 173명 전원이 무사히 퇴소한 것과 관련, "낯선 환경에서 외롭고 힘겨운 14일간의 생활을 마치고 무사히 귀가하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조병옥 음성군수 "외롭고 힘겨운 생활 마친 우한 교민 축하"

조 군수는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11만 음성군민과 함께 축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군수는 이어 "우한 교민도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수용하고 격려와 응원을 보내 준 주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우한교민을 따뜻하게 품는 대승적인 결정으로 음성군은 모든 국민의 관심을 받는 지방자치단체의 모범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고 철저한 방역, 충분한 위생용품 제공으로 우한 교민이 머문 충북혁신도시는 물론 음성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숙한 군민의식이 빛을 발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조 군수는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계속 운영하고 방역도 철저히 하겠다"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상공인과 기업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조 군수는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안전 수칙을 준수하며 일상생활에 전념해달라"며 "정상적인 경제·소비 활동으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