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왼쪽부터 차례로)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 사진=연합뉴스

지난 14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왼쪽부터 차례로)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경향신문 칼럼을 문제 삼아 고발했다가 취하한 과정을 지적하며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려 한 민주당이 이제는 국민 우롱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15일 황규환 부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버젓이 당 대표 명의로 고발을 해놓고서는 이제와 대표는 몰랐다는 발뺌까지 국민을 우롱하는 방법도 가지가지”라며 “민주당은 당 대표 명의 고발을 본인도 모르게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정당인가. 사실이라면 정당으로서의 최소한의 시스템도 붕괴된 것이고, 틀렸다면 국민 앞에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민주당은) 항의 과정에서 반박 칼럼 게제를 요청하고 필자 지정을 하겠다는 요구까지 했다. 실무자를 통해 신문사에 고발 결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면서 “이후에도 사과가 아닌 변명으로 일관했고, 고발자인 당 대표는 여전히 침묵하고, 심지어 대표님은 몰랐다는 눈물겨운 충성심도 등장했다”고 날을 세웠다.

전날에는 같은 당 김성원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민주당을 겨냥해 “고발은 이해찬 대표 명의로 하고 유감 표시는 고작 공보국 명의의 문자로 끝냈다. 형식도 내용도 진정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반쪽짜리 유감 표시”라며 “이해찬 대표가 직접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