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도 이번 주말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강행될 예정이라 논란이 되고 있다.

집회 장소 인근 주민들은 인파가 몰려 코로나19가 지역에 퍼지지 않을지 불안에 떨고 있다.

최근 전국적으로 축제나 행사가 취소 및 연기되고 있지만,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일대에선 집회가 연이어 열린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총괄 대표로 있는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 종로구 교보생명빌딩 앞에서 집회를 연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를 비롯한 10여개 단체들도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국본 등은 이날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시내 곳곳을 행진할 계획이다.

이들 단체는 예정된 집회를 그대로 개최하는 대신 마스크 착용, 악수 금지 등의 조치를 통해 참가자 간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그러나 집회 장소 인근 주민을 포함한 시민들은 대규모 집회에 불만을 표하고 있다. 여러 지역에서 온 집회 참가자들이 동네를 행진하면서 코로나19가 확산할지도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난 8일 청와대 인근 주민 30여명은 단체의 청와대 앞 행진 자제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다.

반면 집회 주최 측은 "코로나19 사태가 향후 몇 달이나 지속될지 모르는데 무조건 집회를 하지 말라는 것은 집회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전염병으로 집회를 중단하는 사례가 생기면 향후 정권에서 이를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