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중한 시기에 오해를 사게 돼 유감"
"총리로서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
지난 13일 신촌 명물거리를 방문한 정 총리가 소상공인 점포를 방문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3일 신촌 명물거리를 방문한 정 총리가 소상공인 점포를 방문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건넨 말이 도리어 논란이 되자 "엄중한 시기에 오해를 사 유감"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왜곡돼 전달된 제 발언으로 마음 상한 국민들이 계셔서 정확한 내용을 말씀드린다"면서 "신종 코로나의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식당에서 저와 대화를 나눈 분은 40여년 전 제가 기업에 있을 당시 인근 식당에서 일하시던 분으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직원으로 일하고 계셨고, 저를 기억하고 반갑게 인사해줬다"고 했다. 이에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던 모습이 일부 편집돼 전달되면서 오해를 낳았다는 것.

정 총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면서 "격려차 방문한 식당 사장님께서도 여러 불편함에 마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총리로서 행동에 신중을 기하고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와 침체된 경제 활성화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 상점들을 방문해 "손님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다" "그간 돈 많이 벌어놓은 걸로 좀 버티시라"고 말해 가뜩이나 손님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