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회담서 일본 측에 수출규제 조치 철회 요구할 듯
작년 뮌헨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 후 일본 측 언론플레이
뮌헨서 오늘 한미일·한일 연쇄 외교장관 회담 열려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한 데 이어 한일 양자회담을 하고 외교 현안을 논의한다.

강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간의 양자회담에서는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철회 문제 등에 대한 협의가 주요 의제일 전망이다.

강 장관은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거듭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정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가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는 것을 조건으로 한 잠정적 조치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한일 무역 당국은 지난해 12월 16일 도쿄에서 한 차례 국장급 '수출관리 정책대화'를 가졌을 뿐 수출규제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간 협의는 지지부진하다.

반면 일본은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것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한국 측이 책임지고 해결하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해 뮌헨안보회의에서 강 장관과 당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이 끝난 뒤 일본 언론은 고노 외무상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죄 요구' 발언에 대해 항의했다고 보도했으나, 강 장관은 우리 취재진과 만나 이를 부인한 바 있다.

뮌헨서 오늘 한미일·한일 연쇄 외교장관 회담 열려

이와 함께 강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외무상 간의 한미일 3자 회담에서는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한미일 간 공조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대북정책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외교장관은 지난달 1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3국 간 협력 방안 및 역내·중동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이날 한미 간의 양자회담도 추진됐지만 정식회담은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한미일 회담 후 '풀어사이드'(pull aside·약식회담)로 따로 만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강 장관은 출국하면서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 의제에 대해 "기회가 있으면 아무래도 현안을 좀 짚어보고, SMA(방위비분담금협정) 협상 지금의 현황, 한반도 정세 관련해 나눌 얘기가 많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전날 강 장관은 캐나다와 노르웨이, 핀란드, 리투아니아 외무장관과 잇달아 양자 회담을 했고, 다자주의를 주제로 한 패널 토론에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