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없다"…통합신당 불참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으로
통준위, 원희룡·이준석 추천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보수 야권 통합 기구인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에 참여해온 장기표 공동위원장(국민소리당 창당준비위원장) 등 사회단체 인사들이 14일 통준위의 신당 지도부 구성 방침 등에 반발해 일괄 사퇴했다. 통준위는 이날 신당 최고위원회 추가 구성 인사로 원희룡 제주지사와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을 추천했다.

장 위원장과 김일두·박준식·안병용·안형환·조형곤 위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통합은 어느 정도 이뤄졌지만 혁신의 모습은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며 “절체절명의 과제를 이루지 못한 위원들의 무능을 통감하며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들 인사는 통합 신당인 미래통합당에도 일단 합류하지 않기로 했다.

이준석 위원장

이준석 위원장

장 위원장 등은 자유한국당 지도부 및 총선 공천관리위원회를 전면 확대 재편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통준위는 전날 회의에서 한국당 지도부 및 공관위를 그대로 유지하되 각각 3~4명의 인원을 추가하기로 합의했다. 장 위원장은 이에 대해 “한국당이 혁신할 생각은 조금도 없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기존 정당 지도부에 (최고위원) 두세 명을 추가하는 것은 새로운 정당이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통준위 일각에선 사회단체 출신 구성원이 이탈하면서 통합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통준위 관계자는 “미래통합당이 ‘도로 새누리당’이란 오명을 쓸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통준위는 이날 마지막 회의를 열고 신당 지도부·공관위 구성안을 확정해 통합 수임 기구로 넘겼다. 신당 최고위는 한국당 최고위를 그대로 인정하면서 새보수당과 미래를향한전진4.0, 사회단체 출신 인사 4명을 추가 추천한다는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최고위원 4명 중 현역 의원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며 “원 지사와 이 위원장을 추천하는 데는 이견이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나머지 최고위원 2명은 16일까지 추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박 공동위원장은 신당 공관위 구성과 관련해선 “공관위원을 늘릴지는 새 지도부가 구성된 뒤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