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4+1 밥그릇 나눠 먹기" 주장…유성엽 "농어촌 사수 의지 매도 말라"
"유성엽 때문에 40개 지역구 조정"…"돼지 눈엔 돼지만 보여"(종합)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14일 "더불어민주당이 특정 의원의 지역구를 인구수 상·하한선이 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괴물 선거법'에 이은 '괴물 선거구 획정'까지 획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가 논의를 시작한 4·15 총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민주당이 선거구 획정까지 근본 없는 짬짜미로 밀어붙일 기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의 떡밥으로 정의당에 비례대표 의석수를, 나머지 호남 정당에 (지역구) 의석수 보장을 약속했다는 게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밥그릇 나눠 먹기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호남 의석수 보장 방법으로 처음에는 인구수 기준을 '최근 3년간 평균 인구'로 하겠다는 말도 안 되는 합의안을 내놨다가, 여의치 않자 (4+1 협의체) 협상 주체인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 지역구를 보존하는 방식으로 획정안을 만들어 공표하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불법 4+1 협의체 요구대로 선거구 획정이 이뤄질 경우 40개 넘는 선거구가 조정 대상이 되고, 오로지 유성엽 의원만 좋은 획정안을 만들 수밖에 없다"며 "당리당략 의한 부당거래의 대가"라고 했다.

그는 "4+1 협의체가 호남 의석을 증설하고, 수도권과 영남 의석을 줄이겠다는 웃지 못할 발상을 내놓고 있다"며 "한국당은 당리당략·지역주의를 일체 배제한 선거구 획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성엽 때문에 40개 지역구 조정"…"돼지 눈엔 돼지만 보여"(종합)

이에 유성엽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당은 선거법 처리 과정에서 이미 합의된 내용을 가지고 자신들이 걷어찬 밥상이 아쉬웠는지 계속 국민을 기망하고 있다"며 "돼지의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고 맞받았다.

유 의원은 "선거법에는 국회의원 지역구 확정 시 인구뿐 아니라 행정구역과 지리적 여건, 교통과 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하게끔 돼 있다"며 "한국당은 오로지 인구만 거론하며 농어촌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는 전혀 관심조차 안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재원 의원의 지역구인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을 거론하며 "생활문화권이 상이한 4개 시군이 단 한명의 대표자에 의존하다 보니 1개 행정구역에 3∼5명까지도 의원이 존재하는 수도권에 비해 지역발전이 안 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유 의원은 "한국당은 유성엽 개인이 본인 지역구를 사수하기 위해 억지를 부렸다고 하지만 오히려 그들 주장대로 선거구가 통합 재편될 경우 기존 인지도가 높은 현역 의원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은 기본적인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는 농어촌 지역구 사수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단순히 한 개인의 당락과 억지로 연결 지어 매도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국회의원 모두가 당신들처럼 개인의 부귀영화에만 몰두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