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신학기 개강을 다음 달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하고 입학식도 취소했다.

'코로나19 우려' 충북도립대도 개강 1주일 연기·입학식 취소

도립대는 14일 교무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은 학교 안내 책자 배부로 대체된다.

공병영 총장은 "개강이 1주일 연기되지만, 종강 또한 1주일 미뤄지기 때문에 학사 일정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