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칭 '통합당', 내주 월요일 통합전진대회…"정당법상 절차 완료"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체제로 17일 출범…정강정책 채택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은 14일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어 신당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결정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 결과 이들 3개 원내 정당은 신설 합당을 통해 미래통합당을 만들기로 하고, 정강·정책과 당헌, 중앙당 소재지 등을 결정했다.

약칭은 '통합당'이다.

당 대 당 차원의 신설 합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고서류 제출 등 정당법상 모든 절차를 마쳤다고 새보수당 측 오신환 의원이 기자들에게 밝혔다.

이어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 소속 원외 정당과 시민단체 등이 통합당에 입당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의 서류 심사와 등록증 발급 등 행정적 절차가 남았지만, 실질적인 통합당 출범일은 오는 17일이다.

통합당은 이날 출범식인 '통합전진대회'를 열 예정이다.

통합당은 한국당의 지도체제가 거의 그대로 유지된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 그리고 조경태·정미경·김광림·김순례·신보라 등 8명의 한국당 최고위원은 통합당 최고위원이 된다.

통합당 사무총장도 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이 맡는다.

여기에 최다 4명의 최고위원을 더 둘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준석 새보수당 최고위원 등 2명은 내정된 상태다.

정강·정책은 통준위가 전날 제시한 것을 계승했다.

▲ 법치를 바탕으로 한 공정사회 구현 ▲ 삶의 질 선진화 ▲ 북핵 위협 억지와 안보 우선 복합외교 ▲ 교육 패러다임 전환을 통한 교육 백년대계 확립 ▲ 민간주도·미래기술주도 경제 발전 등 5개 분야다.

앞서 통준위는 통합당 출범 이후 현재 9명인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유지하면서 최다 4명을 추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오 의원은 "최고위와 마찬가지로 공관위도 룸(추가 선임의 여지)을 연 것"에 불과하다면서 "지금 한국당 공관위도 '10인 이내'인데 9인으로 운영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체제로 17일 출범…정강정책 채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