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로하며 상인에 발언
한국당 "귀를 의심케 하는 말"
丁총리 "손님 적어 편하시겠네" 구설수

14일로 취임 한 달을 맞은 정세균 국무총리(사진)가 말실수로 구설에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 상인을 위로하는 자리에서 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정 총리는 지난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아 한 상인과 대화하던 중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죠”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말했다. 상인은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 이에 정 총리는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지실 거니까, 편하게 지내시는 게 좋아요”라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자유한국당은 “귀를 의심케 하는 말”이라며 “어려워진 국민 민생을 문재인 정부가 어떻게 대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강력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정 총리는 14일 “지금 장사가 좀 안 되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 편하게 생각하란 뜻에서 농담을 했다”고 해명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