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충주사과 10t이 충북원예농협 충주거점산지유통센터(충주APC)를 통해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충주사과 10년째 미국 수출…"올해 4차례 33t 계획"

이번 수출 물량은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시는 올해 4차에 걸쳐 충주사과 33t을 미국에 수출(11만5천 달러)할 계획이다.

충주사과는 2011년부터 미국인들의 식탁에 오르고 있으며, 수출 물량이 지속해서 늘고 있다.

충주APC는 수출용 사과 생산을 위해 100% 계약재배를 하고 있다.

최신식 선별 시설과 훈증 시설을 갖추고 고품질 사과를 생산하고 있다.

김익준 농업정책국장은 "미국은 검역이 까다로워 생산단계부터 철저하게 품질관리를 하고 있다"며 "10년 연속 미국 수출로 충주사과의 브랜드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