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최고위원 민주당 확대간부회의
"개혁방안이 정치적 사건과 관련 있어 보여"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국민들의 오해를 사지 않도록 발언 하나하나에 신중을 기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여당 지도부에서 추 장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공소장 비공개 방침 등 최근 행보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 개혁은 필요하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하지만 추 장관께서 추진하는 개혁방안들이 국민들로 하여금 정치적 사건과 관련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추 장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의 공소장 비공개 방침 등에 대해 논란이 일자 이를 지적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앞서 진보성향의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에서도 추 장관의 최근 행보에 대한 공개비판이 나온 바 있다.

민변은 지난 12일 '공소장 국회 제출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과 제안'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법무부의 부적절한 결정 시점이 사안을 '정치화'했다고 짚었다.

민변은 "(법무부가) '보편적인 형사피고인의 인권'을 내세운 것은 사안을 정치화하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좀 더 진지하게 다뤄져야 할 인권의 문제인 피고인의 방어권 문제가 정치적 공방의 소재로 소비되기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