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의동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연합뉴스

유의동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이 자유한국당, 미래를향한전진4.0과의 합당을 의결했다.

새보수당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대표단 회의를 열고 가칭 '미래통합당' 합당 안건을 의결했다. 합당 실무를 위한 수임기관 구성원으론 정병국, 오신환, 지상욱 의원을 지정했다.

유의동 책임대표는 "개인이 살자고 하는 것도, 특정 계파가 정치적 이익을 얻자고 하는 정치쇼도 아니다"라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한발 한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책임대표는 합당과 관련해 지도체제와 공천 관련 지분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새보수당의 입장을 강조했다. 새보수당과 한국당, 전진당은 이날 중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에서 지도체제 등을 결정한 뒤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이를 의결해 17일 미래통합당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인정하되 공관위원을 추가해야 한다는 요구에 대해선 "그렇게 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전혀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통준위는 전날 새보수당의 반대에도 미래통합당의 공관위원을 최대 13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국당 공관위원은 김형오 위원장을 포함해 9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