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당대표단 회의…유의동 "공관위원 추천 관심 없다"
새보수당, 합당 의결…"무거운 책임감 갖고 나아갈 것"

새로운보수당은 14일 '미래통합당'(가칭) 출범을 위한 자유한국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과의 합당을 의결했다.

새보수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유의동 책임대표 주재로 마지막 당 대표단 회의를 열고 합당 안건을 의결했다.

또한 합당 실무를 위한 수임기관 구성원으로 정병국·오신환·지상욱 의원을 지정했다.

유 책임대표는 "보수통합은 개인이 살자고 하는 것이 아니고, 특정 계파가 정치적 이익을 얻자고 하는 정치쇼도 아니다"라며 "조심스럽고도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한발 한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유 책임대표는 합당과 관련해 지도체제·공천 관련 지분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새보수당의 입장을 재강조했다.

새보수당과 한국당, 전진당은 이날 오전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에서 지도체제 등을 결정하고, 오후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이를 의결해 17일 미래통합당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유 책임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에서부터 시작한 여정이 길고 힘들었다"며 "이 자리가 끝이 아니고 대한민국 정치가 계속 발전하는 좋은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인정하되 공관위원을 추가해야 한다'는 통합신당 내 일부 주장에 대해선 "그렇게 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공관위원 추천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통준위는 새보수당의 반대에도 미래통합당의 공관위원을 최대 13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국당 공관위원은 김형오 위원장을 포함해 9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