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만 빼고" 칼럼 썼다가 고발당한 임미리
임미리 "민주당의 민주라는 당명이 부끄럽다"
안철수 "'아니오' 말할 수 있는 건 표현의 자유"
안철수 "나도 고발하라" 동참
민주당, 여론 후폭풍에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당과 정치인들에게 알려주자. 국민이 볼모가 아니라는 것을, 유권자도 배신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자.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국민의 눈치를 살피는 정당을 만들자.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 (임미리 교수 칼럼 中)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 5일 임미리 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사전선거운동 및 투표참여 권유 활동 금지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민주당에 고발당한 임미리 교수는 "민주당의 민주라는 당명이 부끄럽다"고 반박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나서 임미리 교수에 대한 고발은 “부적절한 조치”라며 당에 고발 취소를 요청하는 엇박자를 연출했다.

앞서 임미리 교수는 지난달 29일자 해당 칼럼에서 “우려는 현실이 됐다. 선거 외에는, 야당을 여당으로 바꾸는 것 말고는 기대와 희망을 담을 다른 그릇을 찾아내지 못했기 때문이다”라며 “선거 과정의 달콤한 공약이 선거 뒤에 배신으로 돌아오는 일을 막아야 한다. 하지만 그 배신에는 국민도 책임이 있다. 최선이 아니라 차악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제안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을 찍지 말자’는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가 민주당에게 고발당하고 글을 게재한 신문사 담당자도 고발당했다"면서 "임기 초반 지지율이 높게 나왔을때 노동개혁, 연금개혁, 규제개혁, 산업구조개혁, 그리고 교육개혁 등 국가대개혁에 나섰어야 한다는 교수님 생각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또한 "이쯤되면 막 가자는 건가"라며 "나도 임미리 교수와 같이 고발당하겠다. 정권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 이해찬 대표님 이게 뭔가"라고 비난했다.

김경률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도 고발하라”는 글을 올리며 임 교수의 칼럼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임 교수의 (칼럼) 한 자. 한 획에 모두 동의한다. 만약 나를 한 줌 권력으로 고발한다면, 얼마든지 임 교수의 주장을 한 자 한 획 거리낌 없이 반복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들은 "촛불 들고 ‘참 정의, 참 공정, 참 평등’을 바로잡고 새로운 나라를 지지했지, 결코 민주당을 지지한 건 아니라는 진실에 눈 뜨길", "벌써 민주당만 빼고가 유행어가 됐다", "표 때문에 고발했다가 표 때문에 취하했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민주당의 임미리 교수 고발 사태는 자진 취하로 없던 일이 됐지만 유권자들에게 '민주당만_빼고' 키워드를 널리 홍보하는 악수(惡手)가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