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 황교안 발언 비판
선관위 '미래한국당' 허용에 "민주주의 퇴행 우려, 결정 재고해야"
이인영 "황교안, 무례·오만…공안검사의 검은 그림자 떠올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이 '울산 사건'을 빌미로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탄핵을 거론하는 것은 사회를 혼돈으로 몰아넣는 매우 부적절한 정쟁 유발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라고 발언한 것을 거론, "매우 무례하고 오만한 태도로, 없는 범죄도 만들어내는 공안검사의 검은 그림자가 떠오른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당 등록을 허용한 것을 놓고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이번 결정으로 민주주의가 우롱당하고 퇴행하는 최악의 상황이 오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불출마 의원들을 제명해서 가짜정당으로 보내는 위장전입 방법으로 혈세인 국고보조금을 더 타내려는 한국당의 만행에 선관위가 맞장구를 친 불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의 결정은 한국 정치사의 '흑역사'로 남게 될 것"이라며 "선관위의 결정 재고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이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이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고, 격리 해제가 크게 늘고 있다"며 "우리 방역당국의 성공적 대응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경제 살리기에 집중적으로 나서야 한다.

지난해 한일 경제전 때와 마찬가지로, 민관이 혼연일체가 돼 힘을 모을 때"라며 "민주당은 경제활력 사수를 위해 든든한 뒷받침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