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가 쓴 민주당 비판 칼럼을 검찰 고발한 것과 관련해 당 내부에서도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홍의락 민주당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다. 민주당 이야기다”라며 “어쩌다가 이렇게 임 교수의 작은 핀잔도 못 견디고 듣기 싫어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억울해도 참고 견디며 기다릴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면서 “민심은 민주당을 자유한국당과 비교하지 않고 민주당에게 온전하고 겸손하기를 원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더구나 스스로 검찰을 하늘로 만들고 있다”며 최근 연일 수위를 높이는 검찰에 대한 정부·여당의 공세에도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도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했다”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치의 상대성을 인정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용하라”고도 했다.

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직에 내정된 이낙연 전 국무총리도 당의 고발 결정에 쓴소리를 했다. 이 전 총리는 전날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에게 전화로 “임 교수 고발 건은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임 연구교수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민주당이 나와 경향신문을 검찰에 고발했다는 소식이 날아왔다”며 민주당의 고발 사실을 알렸다. 앞서 임 연구교수는 지난달 28일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경향신문에 기고해 “민주당은 촛불의 주역이 아니다”라며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주장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