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유럽 국제기구인 유럽평의회(The Council of Europe)가 주관하는 '상호문화도시'(Intercultural city·ICC)에 지정된다고 13일 밝혔다.

안산시의 상호문화도시 지정은 국내에서 첫 번째 아시아에서 두 번째라고 시는 밝혔다.

안산시, 유럽평의회 주관 '상호문화도시' 지정

상호문화도시는 다양한 문화와 국적을 가진 이주민과 원주민이 문화적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상호교류하는 도시를 말한다.

2008년부터 유럽평의회와 유럽연합(EU)이 문화 다양성 증진 등을 위해 확산하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안산시 외에 현재 44개국 136개 도시가 지정됐다.

안산시는 이달 18일 유럽을 방문해 상호문화도시 지정 협약을 체결하려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방문을 연기하고 서면협약으로 체결을 대신하기로 했다.

시는 상호문화도시 지정에 따라 유럽평의회 및 선진 회원 도시와 적극적인 교류를 추진하는 한편, 상호문화도시 육성 실행계획 수립과 시민 이해 교육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안산시에는 지난해 11월 기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05개국 8만7천696명의 외국인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상호문화도시로 지정된 만큼 문화 다양성을 안산시 발전의 신성장동력으로 여기고 최고의 글로벌 상호문화도시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