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오세훈 조기 공천 확정…중진 추가로 투입해 서울 '청포벨트'도 구상
PK 험지 홍준표·김태호 보내 '낙동강벨트'도 거론…김형오 "공천면접후 결정"
황교안·나경원·오세훈 삼각편대…'한강벨트' 구축 본격화(종합2보)

자유한국당이 발빠르게 4·15 총선에서 '한강벨트' 구축에 나섰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차기 대선주자급으로 분류되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공천을 13일 조기 확정하면서다.

이들의 공천 깃발을 가장 먼저 꽂음으로써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대표까지 더해 서울 한강벨트 윤곽이 드러난 셈이다.

'황교안·나경원·오세훈'으로 이어지는 중량감 있는 인사들의 삼각편대 진용을 우선 구성, 서울을 시작으로 승기를 잡아 전국으로 '정권심판론'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국당은 서울 동대문갑에서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 경기 성남중원에서 신상진 의원의 공천도 확정해 수도권 총선 레이스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황교안·나경원·오세훈 삼각편대…'한강벨트' 구축 본격화(종합2보)

한국당 입장에서 한강벨트는 총선 표몰이를 견인할 최전선으로 통한다.

한국당은 한강벨트에서 청와대가 위치한 종로를 중심으로 '정권의 심장인 청와대를 포위한다'는 콘셉트로 '청포벨트'도 구상 중이다.

그 중심인 종로에는 황 대표가 버틴다.

황 대표를 중심으로 서대문·성북·동대문 등 강북 지역엔 3선의 김용태 의원 등 중량감 있는 인사들을 배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서대문갑·노원을 등이 각각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우원식 의원의 지역구로 한국당에겐 험지이기 때문에 수도권 선거에 노련한 중진이 '자객공천'으로 적합하다는 것이다.

당내에선 불출마를 선언한 6선의 김무성 의원과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을 강북 험지에 출격시켜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이날 국회 정론관에는 '한국당 당원 일동' 명의로 이들을 "민주당 강세지역인 강북구, 구로구, 노원구, 도봉구'에 자객공천을 해야 한다"는 호소문이 돌기도 했다.

당 일각에서는 한강벨트 구상의 일환으로 고향인 경남 출마를 노리는 홍준표 전 대표를 끌어올려 홍 전 대표의 옛 지역구인 동대문을 등에 전략배치하는 의견도 나온다.

한국당은 이뿐만 아니라 경기 남부의 수원 등을 거점으로 한 '중원회복벨트', 경기 고양시의 '경제·교육정책 심판 벨트', 분당 등의 '4차산업혁명 거점 벨트' 등 수도권에만 7∼8개 전략을 검토 중이라고 당 핵심 관계자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황교안·나경원·오세훈 삼각편대…'한강벨트' 구축 본격화(종합2보)

한강 이남의 강남3구, 양천 등은 한국당 우세 지역 혹은 해볼만한 지역으로 통한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송한섭 전 검사 등 영입인재들이 주로 이들 지역에 배치될 전망이다.

태 전 공사의 경우 북한 문제 전문가로서 파주나 포천 등 수도권 접경지역 배치도 거론된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지역구인 구로갑과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출마 선언한 구로을 지역도 한국당으로선 피할 수 없는 전선이다.

김용태 의원은 구로갑을에 배치되는 것으로 동시에 거론된다.

최근 통합신당 지지 선언을 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도 윤건영 전 실장의 맞수로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나온다.

경기북부 지역도 관심거리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고양갑에서 4선에 도전한다.

여기에 고양병과 고양정은 각각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 여권 실세의 지역구이다.

한국당은 이 지역을 '경제·교육정책 심판 벨트'로 규정했다.

비례대표 초선인 김현아·송희경·전희경 의원 등의 배치가 거론된다.

부동산·건설 분야 전문가인 김현아 의원은 김현미 장관의 지역구인 고양정에 이미 출마선언을 했다.

송희경 의원은 고양뿐 아니라 IT 전문가 이력을 살려 성남 분당 지역 출마 가능성도 제기된다.

황교안·나경원·오세훈 삼각편대…'한강벨트' 구축 본격화(종합2보)

낙동강벨트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경남(PK)을 중심으로 최근 몇년새 여권 지지세가 강해진 곳이다.

한국당은 반드시 '탈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지는 중이다.

낙동강벨트는 공관위와 출마 지역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담당할 수 있다는 의견이 많다.

공관위는 오는 19일까지 진행되는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의 출마 지역을 발표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미래통합당'으로 당명을 정한 통합신당이 공식적으로 출범하고 나면 새보수당의 영입인재인 김웅 전 부장검사 등의 전략 배치도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김 전 검사의 경우 강남3구 등 안정적인 당선을 노릴 수 있는 지역구 출마와 함께 미래한국당으로 옮겨 비례대표 출마도 거론된다.

이와 함께 한국당에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일부 의원들을 '재활용' 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한 핵심 당직자는 "부산의 김도읍 의원이나 경기 포천가평의 김영우 의원 등 불출마 선언한 의원들이 당을 위해 한 번 더 일해야 한다는 건의가 많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