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제' 행보…'과도한 불안감 지양' 마스크 착용 안해
화장품가게·카페·음식점 방문…"금방 정상화되니 걱정 말라"
우한교민 격리 시설 근무하는 직원 선물용 핸드크림 100개 구매도
정총리, 신촌 명물거리 찾아 상인 격려…"다같이 이겨냅시다"(종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상인들을 격려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만난 가운데 정 총리도 곧바로 이같은 '쌍둥이' 행보에 나선 것은 청와대와 정부가 하나가 되어 경제충격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부각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정 총리가 방문한 신촌 명물거리는 대학생들과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곳으로, 코로나19 확산과 대학교 개강 연기 등으로 인해 유동인구가 급감해 인근 상인들이 매출 감소 등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신촌 명물거리를 둘러보며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경제 상황을 보고 받고, 이곳에 있는 상점 네 군데에 직접 들어가 매출 감소 등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가에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가장 중요하지만, 민생 또한 결코 포기하거나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소상공인 단체들이 '삼위일체'가 되어 위기 극복에 앞장서면 틀림없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역설했다.

정총리, 신촌 명물거리 찾아 상인 격려…"다같이 이겨냅시다"(종합)

정 총리는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지만 동시에 민생을 결코 쉽게 봐서는 안된다는 차원에서 범정부 차원의 민생안정 대책, 경제를 지키는 대책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과도한 불안으로 인해 경기가 위축되면 안된다는 메시지를 담아 이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시장을 둘러봤다.

정 총리는 한 화장품 가게에 들러 이후 방문한 중국 우한에서 3차로 귀국한 교민들이 임시로 지내고 있는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 근무중인 공무원들에게 선물할 핸드크림 100개를 구매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핸드크림을 손에 발라보면서 점원에게 "이렇게 무슨 일이 있으면 조금 쪼그라들었다가도 금방 정상화가 된다.

걱정 마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정 총리는 렌즈 판매점을 방문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중인 안경사에게 "손님을 받는 분들은 마스크를 써야할 것"이라면서 "그런데 우리는 사람이 많이 모인 곳이 아니면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순두부 전문 식당에 들어가 "손님이 줄지 않았나.

다같이 이겨내자"며 사장과 점원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냈고 한 카페에도 들러 매출 추이를 묻고 "코로나 극복에 집중했더니 민생이 어려워졌다.

국민 안전이 우선이지만 경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총리, 신촌 명물거리 찾아 상인 격려…"다같이 이겨냅시다"(종합)

정 총리는 상점 방문에 이어 인근 식당에서 지역 상인회와 소상공인 단체 관계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듣고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정 총리에게 "정부가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도 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필요한 소비는 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며 다소 안심하고 영업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해줬다"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피해 복구와 재기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지난 11일 국무회의에서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방역해야 하지만 과도한 불안감으로 경제가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밝히고 직원들과 식당에서 '번개오찬'을 하는 등 위축된 소비심리 진작을 강조하고 있다.

정총리, 신촌 명물거리 찾아 상인 격려…"다같이 이겨냅시다"(종합)

정 총리는 이후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으로 이동, 격리 생활 중인 교민들의 생활과 현지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이곳에서 근무 중인 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한 데 이어 인근 장호원 전통시장을 방문해 지역경제 상황을 챙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