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특활비 사건 무죄 확정…수사지휘 검사에 민형사 책임"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13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관련 형사 사건에서 자신의 무죄가 확정됐다며 수사를 지휘한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에 대해 형사 고발을 포함해 법적 조취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명심에 눈이 뒤집혀 후배 검사들을 강압적으로 수사 지휘해 저를 기소하게 만든 자가 바로 한 검사"라며 "민형사상 모든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직권남용,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로 고발장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 검사는 당시 서울중앙지검 3차장을 맡아 적폐청산 수사를 이끈 '윤석열 사단'의 핵심 인사다.

검찰은 김 의원이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던 2016년 4·13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진박감별' 여론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국정원으로부터 비용 5억원을 지원받는 데 관여했다며 뇌물수수와 국고손실 등의 혐의로 2018년 불구속기소 했다.

그러나 1심은 김 의원이 청와대의 여론조사나 국정원의 특활비 지원 과정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보고 무죄를 선고했다.

이는 2심을 거쳐 이날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