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후보 면접심사 마무리
영입인재 '자객 공천' 않기로
더불어민주당이 13일 4·15 총선 공천을 위한 예비후보 면접 심사를 종료한 데 이어 이르면 14일 40여 개 경선 지역을 1차로 발표한다.

민주당은 지난 9일부터 시작된 5일간의 예비후보 면접 심사를 이날 끝냈다. 당 지도부는 종합심사를 거쳐 우선적으로 경선이 필요한 주요 지역들을 1차로 확정해 이르면 14일, 늦어도 주말께 공개할 방침이다. 1차 경선 지역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등 40개 안팎의 지역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은 이와 함께 지난 11일 20호 인재의 입당을 끝으로 마무리된 민주당의 1차 영입 인재들을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구에 ‘자객 공천’하지 않고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 등 전략 공천 지역 위주로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17~19일 진행되는 지역구 후보 추가 공모에 영입 인재들은 아예 신청하지 않거나 지역구를 정하지 않는 ‘백지 신청’을 할 전망이다. 민주당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서 확보 가능한 비례대표 의석이 줄어든 데다, 현역 의원 평가에서 하위 20%에 속한 의원들 중에 불출마자가 나오지 않아 영입 인재들을 출마시킬 마땅한 지역을 찾는 데 고심하고 있다.

한편 민주당으로부터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아 달라는 요청을 받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당의 요청을 사실상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에 출마하거나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는 것이 자칫 지난해 11월 임 전 실장이 직접 밝힌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약속을 번복하는 것으로 비칠까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