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행복하도록 촘촘히 개선할 것"
"종로 제대로 공부하고 주민께 도움 드리고파"
"선거 땐 바로 신을 수 있는 운동화 신어야"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대문역 인근에서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 2020.2.13 [사진=이낙연 전 국무총리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대문역 인근에서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 2020.2.13 [사진=이낙연 전 국무총리 SNS 캡처]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3일 종로구 주민들을 만나며 '표심 잡기' 행보를 이어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종로구 숭인동의 경로당을 잇따라 방문하며 70대 이상 고령 유권자들을 집중적으로 만났다. 이 전 총리는 아파트와 주택단지 안에 있는 경로당에서 "우리나라가 지난 20~30년 사이에 많은 것이 바꼈지만 어르신 모시는 게 확실히 좋아졌다"며 "앞으로도 노후가 행복하도록 촘촘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름대로 종로를 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골목골목 다녀보니 아는 게 별로 없더라"며 "제대로 공부하고 종로 주민에게 하나라도 도움을 드려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시 저희가 심부름할 일이 있으면 시의원 등을 통해 심부름을 주시면 뒤에서 열심히 돕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가족 이야기를 하면서 "제 밑으로 동생이 다섯 명이 있다"며 "어렸을 때는 동생이 참 많고 복잡했는데 선거를 하다 보니 동생들이 모자란다"고 농담을 했다.

이 자리에선 "코로나가 언제 지나가느냐"는 주민의 질문도 나왔다. 이 전 총리는 "제가 보기에 완전히 지나간 건 모르겠지만 이제 안심해도 되겠다 싶은 안정기는 머지않아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종로구의 한 경로당을 방문해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0.2.12 [사진=이낙연 전 국무총리 SNS 캡처]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종로구의 한 경로당을 방문해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0.2.12 [사진=이낙연 전 국무총리 SNS 캡처]

이 전 총리는 길에서 만난 주민들에게도 일일이 다가가 악수를 청하며 인사했다. 특히 이동 중에 만난 한 주민이 "정세균 국무총리를 제일 좋아한다"고 하자 이 전 총리는 "총리님 좋아하는 것 십 분의 일만 저도"라며 손을 잡았다. 현재 정세균 총리의 지역구가 종로구다.

이 전 총리는 가게마다 인사를 하고 즉흥적으로 소방서를 방문하면서 "이렇게 먼저 인사하는 것이 출마자의 본능"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선거 때는 손가락을 안 집어넣고도 바로 신을 수 있는 운동화를 신어야 한다"라고도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에는 동대문역 인근에서 출근 인사를 하고 삼청공원을 방문해 운동하는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