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희 'KTX 세종역 저지·KTX 오송역 사수 특별대책위원회' 위원장은 13일 "세종역 신설 주장 철회 의향을 묻는 질의에 '답변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보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집권당 대표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김양희 KTX세종역 저지 특별위원장 "이해찬 민주 대표 사퇴하라"

4·15총선에서 청주 흥덕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 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합의에 따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집권당 대표가 지키지 않고 공개질의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면 대표 자격이 없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키웠다.

김 위원장은 "충청권 상생이 절실함에도 세종시 혼자만 살겠다며 충북을 무시한 채 KTX 세종역 신설을 추진하는 데 방관할 충북도민은 없다"며 "이 대표는 조속한 시일 내에 성의 있는 답변을 해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