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미래세대까지 통합한 뒤 사퇴"
손학규 "2월 말까지 통합 마치고 그만두겠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3일 "2월 말까지 통합을 마치고 (대표를) 그만두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연구원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주선 의원이 (손 대표가) 2월 말까지 사퇴한다고 했는데 맞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통합이 청년·미래 세대와의 통합까지 이야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미래세력과 통합이) 될 것"이라고 했다.

2월 말이라는 시한에 대해서는 "2월 말까지는 통합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민주평화당과 양당간 통합 논의에 우선 착수했다.

대안신당을 포함해 호남을 기반으로 한 3당 통합을 추진했지만, 손 대표가 사퇴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며 일단 양당만 '개문발차'에 합의한 것이다.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은 청년·미래세대를 포함하는 '2단계 통합' 시점인 이달말까지는 현재 대표들로 공동 지도체제를 구성하기로 했다.

손 대표가 말한 2월 말은 이 '2단계 통합' 시점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