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 당 인위적 단일화 안 해…양당정치 끝내고 신4당 정치로"
심상정 "비례의석 확대보다 지역구 국회의원 당선 더 중요"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3일 "비례의석수 확대도 중요하지만 지역에서 당선자를 내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경북 경주시청에서 열린 경주선거구 권영국 예비후보 지지 기자회견에서 "권 후보가 수구세력 아성이라고 평가되는 대구경북에서 새로운 돌풍을 만들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 예상 의석수를 묻자 "사전에 예상한 선거 결과가 맞은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정당 승리는 민심에 좌우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관련해 "정의당이 가장 큰 혜택을 보는 것처럼 보도된 것은 지금까지 불공정한 선거제도로 정의당이 가장 큰 피해를 본 것을 반영한다"며 "제도가 바뀌었다고 어느 정당에 유리하거나 불리한 것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후보 단일화 계획을 묻자 "국민이 당선만을 위한 인위적인 후보 단일화에 동의하지 않는 만큼 당 대 당 단일화는 없다"며 "다만 지난해 경남 창원 성산 보궐선거에서 우리당 여영국 후보가 민주당 후보를 크게 앞서서 민주당 지지자조차 어서 단일화하라고 압박해 후보간 단일화한 모델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지난해 4+1 개혁 공조는 선거제도와 검찰개혁을 위한 일시적 공조로 마무리됐다"며 "정의당은 싸우다가 날 새는 양당정치를 끝내고 신 4당 체제를 구성해 정책 비전으로 경쟁하거나 협력하는 정치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례대표 당선자는 당선 즉시 지역구를 정하도록 할 것이고 대구경북 지역구를 정하는 후보가 반드시 있을 것"이라며 "4년간 국회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구 의원으로 활동하도록 당이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비례의석 확대보다 지역구 국회의원 당선 더 중요"

심상정 "비례의석 확대보다 지역구 국회의원 당선 더 중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