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자유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정식 등록 허용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식 등록을 허용했다.

선관위는 이날 홈페이지에 미래한국당 중앙당 등록을 공고했다.

대표는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던 한선교 의원이다.

미래한국당은 지난 6일 선관위에 정당 등록을 신청했다.

정당법상 선관위는 이 신청이 형식적 요건을 구비한 때에는 접수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수리해야 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한국당의 시도당 사무실 주소를 확인한 결과 한국당 사무실과 주소가 같거나 논밭에 위치한 외딴 창고였다면서 제대로 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선관위는 창당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