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봉구는 도봉동 도봉실내배드민턴장 부지에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다목적체육센터를 건립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봉동 다목적체육센터는 지하 2층∼지상 3층 연면적 5천724.52㎡ 규모로 조성된다.

센터 1층에는 수영장, 2층에는 헬스장·유아체육관·동아리실, 3층에는 다목적체육관이 설치된다.

총사업비는 222억원이다.

도봉구는 가설 건축물인 배드민턴장을 철거한 뒤 이달 중 착공한다.

구는 아울러 쌍문동에도 다목적체육센터를 건립한다.

사업비 218억원을 들여 쌍문동 265 일대에 지하 1층∼지상 3층 연면적 4천569㎡ 규모로 만든다.

내년 1월 착공해 2022년 5월 완공이 목표다.

도봉구는 "도봉동과 쌍문동 다목적체육센터는 인근 지역에서 10분 이내로 접근이 가능하다"며 "구민의 체력 증진과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 도봉동·쌍문동에 다목적체육센터 생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