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시군, 올해 3조1천억원 규모 사업 발주

전남도는 도와 시군에서 시행할 올해 3조 1천억원 규모의 공사·용역·물품구매 계약에 대한 발주계획을 13일 발표하고, 도 누리집과 조달청 나라장터 시스템에 공개했다.

이 중 1천만원 이상 도 자체 발주 사업은 ▲ 공사 321건, 4천 930억원 ▲ 용역 316건, 415억원 ▲ 물품 419건, 506억원으로 모두 1천 56건에 5천 851억원이다.

지난해보다 74건, 1천 342억 원 증가했다.

주요 사업은 ▲ 강진 까치내재 터널 개설공사 578억 원 ▲ 곡성 유정천 하천재해 예방사업 294억 원 ▲ 진도 청룡천 하천재해 예방사업 189억 원 ▲ 순천 회룡천 하천재해 예방사업 124억 원 ▲ 나주 노안천 하천재해 예방사업 104억 원 ▲ 무안 청천천 98억 원 등이다.

전남도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 자체 발주 사업의 85%인 998건, 4천 978억 원을 상반기에 신속 발주할 계획이다.

지역 업체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지역 의무 공동 도급률도 49% 이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박용일 전남도 회계과장은 "공사 현장에서 소요될 자재는 도내 생산 자재를 우선 구매하도록 촉구하고 있다"며 "각종 계약 체결이나 계약심사 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