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대응 안정국면…종식까지 섣부른 낙관·정략적 비난 경계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관련, "선거관리위원회가 가짜정당을 용인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선관위가 허용한다면 앞으로 정치에서 제2, 제3의 가짜정당이 줄이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래한국당 창당은 정당 근간을 훼손하는 퇴행적 정치 행위"라면서 "미래한국당은 독자적 당원도 없고 독자적 정당 정책도 없으며 독립적 사무공간도 없다.

창고정당, 위장정당, 가짜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과 관련, "방역 대응이 점차 안정 국면에 들어서고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 시작했다"면서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섣부른 낙관과 정략적 비난 모두 경계해야 한다.

이 시점에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 사태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가장 먼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불안과 공포로 내수 경제가 멈춰서면 사회·경제적 비용이 훨씬 큰 폭으로 늘어난다.

당정은 소상공인 경제안정 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현장에서 꼭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물을 바다로 방류하는 것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끝내 방류를 강행한다면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제법적 대응을 불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인영 "선관위, 미래한국당 허용 안돼…가짜정당 줄 이을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