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통합을 선언 순간 지도체제는 이미 내려놓는 것"
박주현 "서로 쟁점 명확, 오히려 통합 가능성 높아졌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호남 3당' 통합에 참여하고 있는 민주평화당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대표직 고수'로 촉발된 '통합 위기론'에 대해 "오히려 통합의 가능성은 높아졌다"며 "이제 결실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으로 '3당 통합추진회의(가칭)'에 참여 중인 박주현 최고위원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에 관련된 여러 가닥이 잡히고 쟁점이 분명하게 드러남으로서 쟁점과 관련 대안신당과 손학규 대표와의 이견이 노출된 것일 뿐"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오히려 서로가 모든 카드를 내놓고 쟁점이 명확해졌기 때문에 통합의 가능성은 높아졌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한 뒤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이미 통합은 시작됐고, 이제 결실을 만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동영 대표도 말을 보탰다. 정 대표는 "민주평화당은 이미 3자 통합의 큰 원칙과 종착점에 대해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면서 "통합의 출발점은 선거제 개혁으로부터 출발하고, 선거제 개혁은 다당제를 제도적으로 뒷받침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다당제를 민주평화당이 앞장서서 제도화 했고, 민심은 이제 자유한국당은 절대 찍어서는 안 될 정당, 그리고 민주당은 빼놓고 찍으라는 쪽으로 흐르고 있다. 이것이 대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원래 분열해서는 안 됐던 3자가 다시 모이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면서 "개혁을 실천해 온 정당으로서 원칙과 명분을 지켜온 정당으로서 당당하게 통합에 임하고 견인하고 완성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지도체제 관련해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있다"면서 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함께 거론되고 있는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통합을 선언한 순간 지도체제 문제는 내려놓는 것으로 이미 결론이 난 것"이라면서 손 대표와 달리 대표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손 대표를 겨냥한 듯 이어 "그것을 시비하는 사람들의 마음 속에는 분열주의자 탐욕이 들어있을 것"이라면서 "대의에 충실하시기를 바란다. 큰 대의를 위해 작은 차이를 극복해야 할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