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청, 행정대집행…"집회·시위 자제 요청 많아"
청와대 앞 범투본·전교조 등 9개 단체 천막 철거…충돌 없어(종합)

서울 종로구가 13일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 설치된 천막을 모두 철거했다.

서울 종로구는 이날 오전 7시 24분께 청와대 사랑채 인근 인도 변에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9개 단체의 천막 13동과 적치물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시작했다.

오전 8시 40분 현재 천막을 모두 철거한 뒤 마무리 청소·소독 작업 중이다.

종로구청은 이날 행정대집행에 용역업체 직원 및 구청 직원 500여명과 1∼5t 트럭과 지게차 등 차량 10여대를 투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각 경력 27개 중대 1천여명, 소방 인력 100여명을 투입했다.

행정대집행 과정에서 일부 단체 관계자들이 항의하기도 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연행되거나 병원에 이송된 응급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행정대집행에 소요된 비용 약 1억원을 집회 주체에 청구할 방침이다.

청와대 앞 범투본·전교조 등 9개 단체 천막 철거…충돌 없어(종합)

청와대 인근에서는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취소와 노조 활동으로 해고된 공무원 복직,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석방, 국가보안법 철폐 등을 요구하는 장기 농성이 이어져 왔다.

청와대 사랑채 옆에서 매일 집회를 열고 있는 범투본의 경우 지난달 초 노숙 농성을 중단하면서 물품 대부분을 철거했으나, 일부 천막은 남겼다.

종로구는 행정대집행에 앞서 이들 단체에 불법 시설물을 자진 철거하라는 계고장을 5차례 보냈지만 철거가 이뤄지지 않아 행정대집행을 했다고 설명했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시위를 자제해달라는 요청도 많이 했다"라며 "서울맹학교 학부모를 비롯한 주민들의 요구가 컸다"라고 행정대집행 이유를 설명했다.

청와대 앞 범투본·전교조 등 9개 단체 천막 철거…충돌 없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