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Re-Seoul 함께 읽는 도시재생' 8권 발간

서울시는 도시재생 현장 이야기를 담은 8권의 책 세트 『Re-Seoul 함께 읽는 도시재생』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책에는 국내 첫 도시재생사업 지역인 동대문구 창신·숭인동과 구로구 가리봉동, 용산구 해방촌 등 3개 '도시재생 선도지역'과 최근 마중물 사업을 마무리한 성북구 장위동, 동작구 상도동, 성동구 성수동, 강동구 암사동, 서대문구 신촌동 등 5개 '도시재생 시범지역'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 지역들은 도시재생사업 초기인 2014∼2015년에 사업지역으로 선정됐으며, 이미 사업이 마무리됐거나 올해 안에 마무리된다.

이 세트에 포함된 책은 서울시 도시재생포털(uri.seoul.go.kr)에서 전자책으로 읽을 수 있으며, 인쇄본은 서울시민청 서울책방에서 권당 5천원에 구매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도시재생사업은 단순히 단기적이며 물리적 성과만을 가지고 판단할 것이 아니라, 도시가 주민들의 노력으로 지역 고유의 가치를 살려 점진적으로 변화해가는 방향에 가치를 두어야 한다"며 "책을 통해 주민 스스로가 중심이 되어 자신이 사는 지역을 역사적·공동체적 도시로 만들어가는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로서의 도시재생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