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4·15 총선 후보자 신청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명부를 과도하게 조회한 예비후보자를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이렇게 되면 후보 경선 과정에서 징계 경력자로 분류돼 15%의 감점을 받게 된다.

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권리당원 명부를 100명 이상 과다 조회한 예비후보자에 대해서는 6개월 당원 자격 정지라는 비상 징계를 내리되 윤리심판원에서 이를 바로 해제하기로 했다"면서 "후보 경선 참여 자격은 보장하면서도 반칙 행위에 대한 실질적 불이익을 주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징계 대상은 권리당원을 지나치게 많이 조회한 예비후보자 17명 가운데 4∼5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6일 권리당원 명부를 과도하게 조회한 예비후보자에게 공천 심사에서 불이익을 준다는 방침을 정한 바 있다.

여, '권리당원명부 과다조회 예비후보' 징계키로…경선서 감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