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이 세계 경제에 미칠 타격을 조명해 주목된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전염병이 내포하고 있는 또 다른 위험성' 제목의 기사에서 신종코로나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사망자 수가 1천명을 돌파했다고 전하며 사태의 심각성을 전했다.

신문은 "문제는 신종코로나가 수많은 인명피해를 초래할 뿐 아니라 세계적 범위에서의 경제 감퇴를 가져오는 등 부정적 후과가 여러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과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대유행 당시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가 경제적 타격을 받았다고 상기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이번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이 싸스(사스) 때 못지않게 중국과 세계에 커다란 경제적 피해를 가져다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중국의 경제성장률 하락 등의 관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신문은 같은 기사에서 신종코로나 방역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와 재정 지원 등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신문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코로나 대응을 위해 국제사회에 6억7천500만 달러의 지원을 요청했다"며 "세계적 범위에서의 정치적 연대,재정적 지원이 없이는 이번 사태를 잠재울 수 없다는 것이 WHO의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을 포함한 외국 사례를 '3인칭 화법'으로 전하고 있는 것이긴 하지만 북한이 신종코로나의 전 세계적 확산 국면에 얼마나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북한은 자국 내에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런 보도는 자칫 신종코로나 사태가 대북제재 장기화 등으로 어려운 경제를 더 뒷걸음치게 할 수 있다는 엄중한 상황 인식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신문, 코로나발 쇼크 주목…'국제사회 연대' 언급도 눈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