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준위 일각의 '통준위 몫 공관위원 추가' 주장 반박
하태경 "'김형오 공관위' 변형 안 돼…고춧가루 뿌리지 말라"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공동대표는 12일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위원장을 맡은 자유한국당의 공천관리위원회 체제를 현재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대표단-주요 당직자 확대연석회의에서 "통합 과정에서 공천관리위원으로 자기 사람 더 넣어보겠다는 치열한 물밑경쟁이 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며 "'김형오 공관위'를 흔들려 하지 말라"고 말했다.

한국당과 신설 합당을 추진 중인 새보수당은 전날 한국당의 '김형오 공관위 체제'를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에 참여한 일부 시민사회단체는 '한국당의 공관위를 그대로 수용하면 한국당에 흡수 통합되는 것을 인정하게 된다'며 통준위 몫의 공관위원을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 공동대표는 "새보수당이 아무런 조건 없이 '김형오 공관위'를 그냥 수용하겠다고 결단한 이유는 그 공관위가 당파를 떠나서 독립적인 공관위였기 때문"이라며 "공관위에 어떤 변형을 가하거나 단 한 사람이라도 추가하려는 시도에 대해 단연하게 배격하고 결연하게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형오 공관위'는 이번 보수통합이 공정한 보수통합이 되도록 하는 최소한의 보장 장치"라며 "공정을 부르짖는 이 시대에 혁신적이고 공정한 공천을 해야 하는 사람에게 고춧가루를 뿌려야 하겠나"라고 지적했다.

하 공동대표는 또 "추가 공관위원을 넣으려는 사람들 모두 통합 반대 세력으로 국민의 철퇴를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