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여파로 공관장회의 연기…"재외국민 보호에 집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3월 초로 예정돼 있던 재외공관장회의가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12일 "3월 첫째 주로 잡혀 있던 재외공관장 회의를 연기한다는 방침이 최근 각 재외공관에 통보됐다"고 말했다.

이는 각 재외공관이 재외국민 보호 등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대응에 집중해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신종 코로나로 대규모 회의가 잇따라 연기되는 상황에서 각국에서 활동하던 공관장이 한곳에 모이는 데 따른 우려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되도록 재외공관장회의를 상반기 중 개최한다는 계획이지만, 신종 코로나 확산 동향 등에 따라 개최 시기는 유동적이다.

외교부는 정부의 국정철학과 외교정책 방향에 대한 재외공관장들의 이해를 제고하기 위해 1년에 한 차례 정도 재외공관장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직전 재외공관장회의는 2018년 12월에 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