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신종코로나 여파로 침체한 외식업 살리기 총력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여파로 어려움에 부닥친 외식업을 살리기 위해 구내 급식소 휴무일 확대 등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우선 시청과 구·군청 구내급식소 휴무일을 상반기 내 월 1회 추가 시행하고 연말까지 월 4회로 전면 확대한다.

국가·공공기관에는 연말까지 월 2회 이상 구내급식소 휴무일 지정을 요청했다.

또 기업체, 기관·단체 등에 외식 한 번 더하기 운동을 전개해 외식업계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외식 업소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경영안정 자금 300억원, 식품진흥기금 시설개선자금 5억원을 저리 융자하고, 위생등급제 참여 활성화, 위생업소 경영 개선, 음식특화거리 운영 등 위생업소 육성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위생영업 활성화 지원 조례를 올해 4월 제정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과 관련 기관·단체 등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울산에는 식당, 제과점, 커피숍 등 모두 1만8천927개 외식 업소가 영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