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늘 '선거구 획정' 첫 행안위 간사 회동

여야는 12일 4·15 총선 선거구 획정을 위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간 첫 회동을 한다.

행안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만나 선거구 획정을 위한 인구 상·하한선, 인구 상한을 넘겨 분구될 대상과 하한에 못미쳐 통폐합할 대상 등 선거구 조정 방안을 논의한다.

현재까지 분구가 예상되는 곳은 세종, 강원 춘천, 전남 순천 등이다.

통폐합 대상으로는 경기 군포갑·을, 안산 상록갑·을 및 단원갑·을, 서울 강남갑·을·병 등이 거론된다.

또 갑·을·병·정 등 한 행정구역을 쪼갠 선거구들 사이에 인구 편차로 인한 조정이 필요한 곳이 15∼16개 정도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여야는 전날 2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하면서 선거구 획정안의 내달 5일 국회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