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는 공천" "투사 뽑아야" 신경전…오세훈·나경원 단독 면접
서울 등 32개 지역구 대상 진행…'황교안 출마' 종로 심사는 연기
한국당 면접 첫날부터 송곳질문…"3선 거부감 어떡할 건가"(종합2보)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 공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12일 시작한 면접 심사에선 현역 의원도 예외 없이 '송곳 질문'을 받고 진땀을 뺐다.

한국당은 이날 32개 지역구(서울 30곳, 경기 1곳, 세종 1곳)에 출사표를 던진 84명을 면접했다.

면접장은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됐다.

한국당에 '험지'인 서울 강북·강서지역을 중심으로 심사가 이뤄졌다.

한국당의 강북 현역은 단 2명, 정양석(강북갑)과 김선동(도봉을)이다.

이들 두 재선 의원은 오후에 차례로 면접을 봤다.

정 의원을 향해 공관위원들은 "현역 재선에 대한 거부감을 어떻게 극복할 것이냐"고 물었다.

3선에 대한 유권자의 저항감, 거부감을 어떻게 돌파하겠냐는 것이다.

정 의원은 "시원한 답변은 못 했다"고 기자들에게 털어놨다.

공관위원들은 '서울 필승전략'도 물었다.

정 의원은 "서울에서 보수층이 결집하고 있지만, 여권 지지층도 조용히 결집했을 것"이라며 중앙당의 혁신공천과 중도층에 맞는 공약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김선동 의원 차례가 됐다.

공천 신청자가 아직 김 의원뿐이라 무난한 단수 공천이 예상되지만, 그는 면접장 앞에 5분 전부터 나와 초조한 모습으로 순서를 기다렸다.

김 의원은 기다리는 동안 직접 쓴 원고를 보면서 인사말을 연습하는가 하면, 정장 단추를 잠갔다 풀었다 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국당 면접 첫날부터 송곳질문…"3선 거부감 어떡할 건가"(종합2보)

면접은 1인당 5분씩 배정됐다.

오전 중 잠시 공개된 용산의 경우 1차 신청 마감 결과 전국에서 최고 경쟁률(10대 1)을 기록한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내리 4선을 하고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구다.

용산 면접에선 권영세 전 주중대사, 김기현 당 대표 정무특보, 김광만 전 호남대 초빙교수, 김경대 전 한국당 용산구청장 후보, 이강언 전 한나라당 대표 특보, 이일현 서울대학교 총동창회 이사, 조상규 변호사, 허용석 전 관세청장, 그리고 황춘자 전 용산구 당협위원장까지 9명이 대기실에서 면접장으로 차례차례 들어갔다.

나머지 1명은 비공개 면접을 신청했다.

신청자 9명과 '단체 미팅'을 하듯 마주 앉은 공관위원 9명 앞에는 서류가 잔뜩 쌓여 있었다.

면접이 시작되자 권 전 대사는 "용산은 만만치 않은 곳이다.

이기는 공천을 해야 한다"며 자신이 '이기는 후보'라고 주장했다.

김 특보는 "특정 스펙이나 화려한 부분만 보지 말아달라. 진정으로 여당과 싸울 투사를 뽑는 게 중요하다"고 맞섰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용산은) 경선을 할 수 있다"고 하자 여성인 황 전 위원장은 "그러면 여성에게 불리하다"고 즉각 반발했다.

한국당 면접 첫날부터 송곳질문…"3선 거부감 어떡할 건가"(종합2보)

'잠룡'으로 꼽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광진을에 단독 신청했다.

불출마를 선언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역구다.

오 전 시장은 면접을 마치고 나서 민주당 예상 후보를 묻자 "여러분들이 바뀌어서 여론조사가 진행돼 왔고, 지금도 진행되고 있다.

누가 올지 알 수 없다"고 답했다.

나경원 의원도 자신의 지역구인 동작을에 단독 신청했다.

13분간 면접이 진행돼 다른 신청자들보다 훨씬 길었다.

나 의원은 "'민주당에서 '표적 공천'을 한다는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같은 선거전략을 주로 물었다"고 전했다.

그는 면접을 마치면서 공관위원들에게 "희망을 주는 공천, 통합 과정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천을 해달라"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관련 질문은 없었다고 전한 그는 공동 선대위원장 가능성에는 "당의 승리를 위해, 제 지역의 승리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종로 면접 심사는 뒤로 미뤘다.

7명이 공천을 신청했지만, 황교안 대표가 뒤늦게 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날 예비후보로 등록한 황 대표는 추가 공모(14∼18일) 기간에 공천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국당 면접 첫날부터 송곳질문…"3선 거부감 어떡할 건가"(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