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라디오 인터뷰서 "선거 개입 아닌 진실 얘기한 것"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 "5년 전 박근혜 정부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대응이 총체적 난국이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당시 정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박 시장은 이날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당시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이 반성은커녕 코로나 사태를 정쟁의 도구로 삼아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박원순 시장이 (10일) 페이스북 글에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마치 황교안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6일 뒤에야 대면보고를 했고, 황교안 총리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오해하도록 표현했다"며 박 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유포)과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황 대표가 총리로 취임 한 날은 메르스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나서였다"며 박 시장의 글이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10일 글에서 박 시장은 "메르스 첫 확진 환자가 나온 지 6일 후에야 대통령 대면보고가 이뤄졌다"며 "당시 황교안 총리는 '초동단계에서 장관이나 총리가 나설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박 시장은 "선거에 개입한다는 것은 허위사실 유포나 그런 의도가 있어야 하는데 언론에서 문제 삼아 진실을 얘기한 것"이라며 "한국당이야말로 방역과 예방에 최선을 다하는 자치단체장을 고발해야 할 때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메르스 사태 당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한 것에 대해 "문형표 당시 복지부 장관에게 전화해 '사실을 공개해야 한다'고 했지만 안 하겠다고 했고, 질병관리본부장에게도 전화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아 어쩔 수 없이 발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또한 "밤낮없이 총력을 다하는 시장에게 감염병 앞에서 정치한다는 비난은 정당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박원순 "박근혜 정부 메르스 대응 난국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