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전후 1차 경선…권리당원 과다조회·'하위20%' 비방전에 고소·고발까지
'불공정 행위·지방의원의 특정후보 지지' 자제 촉구 사무총장 명의 공문도
여, 이르면 모레 경선지역 발표…과열조짐에 네거티브 자제령(종합)

더불어민주당이 이르면 이번 주 후반부터 공천 후보 경선 지역을 발표하고 4·15 총선 공천 절차에 들어간다.

이에 앞서 일부 지역이 조기 과열 경쟁 조짐을 보이자 공천 배제도 불사하겠다면서 네거티브 선거전 경계령도 내렸다.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은 1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예비후보 면접을 끝내면 종합심사를 통해 경선 지역을 먼저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경선 지역이 윤곽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공천관리위는 13일 후보 면접을 종료한다.

이후 14일 최고위원회를 거쳐 이르면 그날부터 경선 지역 및 경선 후보가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 공모대상 지역구(234곳) 중 현재 134곳에서 2명 이상의 후보가 경쟁하고 있다.

최종 경선 일정은 공천 심사 재심과 1차 경선지역 및 후보 등에 대한 최고위 의결을 통해 확정된다.

이어 경선 후보 등록과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 실무준비 등을 거쳐 이달 25일 전후로 3일간 1차 경선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1차 경선은 현역 국회의원과 구청장 출신이 공천장을 놓고 격돌하는 수도권 지역이 우선적으로 포함될 것이란 예상이 많다.

민주당은 단수 공천신청 지역에 대한 추가 공모를 통해 2차 경선지역도 결정할 예정이다.

2차 경선은 다음 달 중순에 진행한 뒤 후보자 등록 신청(3월 26∼27일) 직전인 3월 23일 최종적으로 당무위에서 후보자를 인준한다는 계획이다.

여, 이르면 모레 경선지역 발표…과열조짐에 네거티브 자제령(종합)

경선은 권리당원(당비를 납부하는 당원) 투표와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당내에서는 후보 경선을 앞두고 선거 열기가 고조되면서 호남 지역을 위주로 일부 지역에서 과열 경쟁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공천 신청 시 권리당원 추천을 받기 위해 열람하도록 한 권리당원 명부를 과다하게 조회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투표권을 가진 권리당원은 평균 지역별로 5천∼6천명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명단은 예비후보자도 볼 수 없다.

그러나 유권자 파악이 불가능한 일반 여론조사와 달리 권리당원은 비공개이긴 하지만 명단이 존재하기 때문에 예비후보자의 1차 타깃이 되면서 과다조회 문제가 불거졌다.

민주당은 권리당원을 지나치게 많이 조회한 예비후보자 17명(15개 선거구)에 대해 징계를 통해 공천 심사 및 경선 과정에서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이와 관련, 김성진 광주 광산을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전날 사퇴했으며 호남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징계의 정당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불거졌다.

현역 국회의원 평가 하위 20% 명단을 놓고도 지역에서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민주당의 비공개 방침에도 불구하고 일부 선거구에서 '누가 하위 20%에 들어갔다'는 소문과 함께 예비후보자 간 비방전이 격화되는 모습이다.

서울 노원갑이 지역구인 고용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경선 시즌이 다가오니 제가 하위 20%에 들어갔다는 얘기와 같은 허위사실과 비방이 난무하고 있다"면서 "근거 없는 네거티브 및 허위 사실 유포 행위는 명백한 범죄행위로 향후에도 이런 허위사실이 유포될 경우 형사고발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 이르면 모레 경선지역 발표…과열조짐에 네거티브 자제령(종합)

하위 20% 명단을 놓고 각종 소문이 돌면서 공관위 일각에서는 부당한 피해 방지를 위해 명단을 아예 공개하자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예비후보자 간 고소·고발전도 나왔다.

민주당은 본선도 아닌 경선을 앞두고 네거티브 선거가 확산할 경우 총선 전체 민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은 윤호중 사무총장 명의로 최근 예비후보자들에게 공문을 보내 당헌·당규를 위반하는 등 공정한 선거 기조를 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원칙대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알렸다.

이와 별개로 지난 3일 "당 소속 공직자와 당직자 줄 세우기 등으로 당 분열을 조장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면서 당 소속 지방의원에 특정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행위를 자제해 경선에서 중립을 지킬 것을 요구하는 공문도 보냈다.

민주당 지도부는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 등의 정도가 심할 경우 '공천 배제' 카드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해찬 대표는 지난 10일 최고위에서 '혁신 공천'과 함께 '공정 공천'을 언급하면서 "단호한 각오로 총선을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