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2선 퇴진 요구에
孫 "통합과 내 거취 뭔 상관있냐"
孫 퇴진 거부…호남 3당 통합 '난기류'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3개 호남계 군소 정당의 통합이 난항을 겪고 있다. 대안신당이 통합의 전제 조건으로 내세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의 ‘2선 퇴진’을 손 대표가 받아들이지 않고 있어서다. 일각에선 통합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개혁위원장과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평화당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12일 예정됐던 2차 통합 회의를 연기했다. 전날 세 명의 위원장은 통합 신당의 지도부를 각 당 인사가 한 명씩 참여하는 공동대표 체제로 구성하자는 데 합의했다. 다만 유 위원장은 손 대표와 정동영 평화당 대표의 퇴진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주선 위원장은 전날 밤 손 대표를 만나 퇴진 요구를 전달했지만, 손 대표는 ‘수용 불가’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3당 통합과 내 거취가 무슨 상관이 있느냐. 통합이 ‘대표 물러나라’가 돼선 안 된다”며 2선 후퇴 요구를 재차 거부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3당 대표가 통합 신당의 공동 지도부를 맡는 것도 논의된 방안 중 하나”라고 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 내부에선 손 대표가 ‘사퇴 불가’ 방침을 고수할 경우 통합 무산은 물론 당직자들의 집단 탈당 사태도 벌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손·정 대표 거취 문제에 대한 대안신당과 평화당 방침도 엇갈리고 있어 향후 3당이 통합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